주민들이 살리는 우리마을 도랑
주민들이 살리는 우리마을 도랑
  • 편집부
  • 승인 2018.12.0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산1동 마을 도랑살리기 사업 준공식 및 현판식 가져!

  경산시는 지난달 24일 평산1동 마을회관에서 마을주민, 환경단체, 시 관계자, 시의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산1동 마을 도랑살리기 사업” 준공식 및 현판식을 가졌다.

  이번 해에는 평산1동 마을도랑 0.6km를 사업비 3천만 원으로 도랑살리기 사업을 추진했다.

  본 사업은 지난 8월 11일 발족식 및 협약식을 체결하고, 도랑복원 우수마을인 경남 거창군 지내마을 견학을 시작으로 중장비를 이용 도랑 내 물길트기 작업을 실시하고 도랑 내 퇴적쓰레기 15톤을 처리했다. 주민의식개혁 교육 6회, 도랑정화활동, EM탱크를 설치하고 도랑 내 EM 5톤을 투여하고, 수변공간은 수생식물 1300주를 식재하는 등 수질개선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날 현판식은 지난 4개월 동안 마을주민들이 활동한 결과를 현판에 모두 기록해 앞으로도 깨끗하게 정리된 도랑을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하고자 하는 의지를 다짐했다. (사)환경보전실천연합중앙회(회장 이강순)는 도랑살리기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조해준 평산1동 마을 주민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하는 등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경산시 경제환경국장(안영수)은 지난 8월 발족식 때에는 도랑이 쓰레기와 잡풀로 덮혀 있었는데, 오늘 깨끗해진 도랑을 보니 그간 도랑을 살리기 위해 주민들이 얼마나 관심을 가지고 노력했는지 알 수 있었다며 평산1동마을 주민(통장 마충락) 및 (사)환경보전실천연합중앙회(회장 이강순) 관계자 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