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 김도경 기자
  • 승인 2019.03.0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숭고한 정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지난 6일 지역 독립유공자인 故 이만균 순국선열의 유족 이만조 씨의 자택을 방문하여 ‘독립유공자의 집’명패를 달아드렸다.

  독립유공자 이만균은 1920년 경북지방의 인사들과 함께 비밀결사 조선독립후원의용단을 조직하고 경북지역 군량총장을 역임했다. 이후 자신의 재산을 포함한 거액의 군자금을 모금하여 임시정부에 송금했으며 이로 인해 가혹한 고문을 당한 후 순국한 인물로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도 없었다.”라며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국가유공자 존경하는 마음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전했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로서의 자긍심을 제고하기 위해 국가보훈처가 지자체와 협력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독립유공자 명패는 온 국민이 참여하는 크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추진하여 제작했다.

  우리 시에서는 3월 독립유공자 44명을 시작으로 5월 민주유공자, 6월부터는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관내 총 1,200여 명에게 순차적으로 명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