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절복통 다섯 수녀들의 배꼽 잡는 코미디 뮤지컬!“넌센스”
요절복통 다섯 수녀들의 배꼽 잡는 코미디 뮤지컬!“넌센스”
  • 김도경 기자
  • 승인 2019.03.1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만 관객, 9,700회 이상의 최다 공연, 연일 전석 매진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대박’을 터뜨려온 엽기발랄 다섯 수녀들의 장례비 마련 프로젝트

  경산시민회관(관장 장순자)에서는 3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오는 3월 27일(수) 저녁 7시에 뮤지컬 “넌센스” 공연이 개최된다.

  뮤지컬 “넌센스”는 1991년 6월을 초연으로 9,200회 이상의 최다 공연 타이틀과 천만 관객 신화를 기록한 최장수 국민 뮤지컬이다. 역대 박정자, 윤석화, 양희경, 하희라, 신애라 등 최고의 톱스타들이 거쳐 갔던 공연이며, 온 가족이 함께 보는 뮤지컬 부문 1위에도 오른 바 있는 작품이다.

  이번 무대에서는 톱스타 선배 배우들을 따라 지옥 같은 오디션을 통과하고 훌륭한 노래 실력과 뛰어난 연기, 춤을 모두 인정받은 뮤지컬계의 떠오르는 신흥 강자 민시양, 권보미, 백주연, 박보영, 정해인이 출연한다.

  특히, “사랑에 관한 다섯 가지 소묘” “여명의 눈동자” 등에 출연한 프로 배우 민시양, “제빵왕 김탁구” “루나틱” 등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권보미, “팬텀” “작업의 정석” “보잉보잉” 등 인지도 높은 작품으로 이름을 알린 백주연 등이 출연하여 유쾌한 웃음과 넘치는 끼를 선사할 예정이다.

  뮤지컬 “넌센스”는 5명의 수녀들이 의문의 야채스프를 먹고 죽은 다른 수녀들의 장례비 마련을 위해 좌충우돌하는 과정을 그렸다. 특히, 고고함과 성스러움의 상징인 수녀들이 대형 벽걸이 TV를 탐내고 게임을 즐기며 경마대회에 배팅을 하는 등 완벽하게 망가지는 반전 모습이 극의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극을 이끌어가는 수녀들의 쉴 새 없는 수다와 유머, 예측할 수 없는 말과 행동은 관객들에게 즐거운 웃음을 선사할 것이며, 무용과 노래, 클래식과 가스펠을 넘나드는 화려한 무대들은 120분 동안 지루할 틈 없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경산시민회관(관장 장순자)은 “이번 공연을 통해 나른한 봄날 지친 일상을 마음껏 웃고 즐기며 털어낼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더욱 다채롭고 풍성한 공연 개최를 통해 날로 높아지는 시민들의 문화 수준에 발맞추어 갈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관람료는 전석 무료이며, 3월 18일(월) 오전 9시부터 경산시민회관 예매사이트(http://gbgs.moonhwain.net)에서 좌석 예약 후 관람 가능하다.

  문의 : 경산시민회관 804-72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