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자치신문 창간 23주년 축시
경산자치신문 창간 23주년 축시
  • 장사현
  • 승인 2019.04.08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사현 약력- 경북 봉화 출생. 시인, 수필가, 문학평론가- 한국문인협회 이사, 죽순문학회 이사 외 다수- 영남대학교 문학예술특별과정 전담- 저서 『수필문학 총서』외 다수 발간- 한국문인문학상 본상 외 다수 수상- 전국단위 주요 문학세미나 발제위원- 각종 문학상 심사, 문예진흥기금 심의위원- 종합문예지《영남문학》발행인- 청도에서 ‘연지 갤러리’ 및 사무실 운영- 사단법인 영남문학예술인협회 이사장
장   사   현
약력 - 경북 봉화 출생. 시인, 수필가, 문학평론가
- 한국문인협회 이사, 죽순문학회 이사 외 다수
- 영남대학교 문학예술특별과정 전담
- 저서 『수필문학 총서』외 다수 발간
- 한국문인문학상 본상 외 다수 수상
- 전국단위 주요 문학세미나 발제위원
- 각종 문학상 심사, 문예진흥기금 심의위원
- 종합문예지《영남문학》발행인
- 청도에서 ‘연지 갤러리’ 및 사무실 운영
- 사단법인 영남문학예술인협회 이사장

      교교(皎皎)히 흐르는 맥(脈)
  - 경산자치신문 창간 23주년에 부쳐

                               松巖 장사현

성현(聖賢)산지의 흐르는 정기는 분지를 거쳐
금호평야로 이어지는 비옥(肥沃)한 땅 경산,
광활한 대지는 유구한 역사의 흐름과
도都농農산産학學 현대문명의 집합 도시

그 수많은 개체수와 같은 빼곡한 활자로
웅혼(雄渾)의 힘을 조율하며 흐르는
정론직필(正論直筆)의 경산자치신문!

햇빛에 익고 달빛에 젖은 역사의 흐름같이
때로는 매서운 필설(筆舌)에서부터 이웃의
풋풋한 이야기와 노변한담(爐邊閑談)에까지
27만 시민과 길동무를 해온 23년의 세월  

고뇌의 펜을 들고 잉크를 뿌릴 때도 있고
출판비 걱정에 밤을 지새울 때도 있었지만
우편함의 그리움 찾는 독자를 향했던 발행인

이제 지역저널의 견고한 성관(城館) 속에서
좋은 정서 보급과 합리적인 대안 제시를 통하여
시정(市政)과 함께 천강을 비추는 달이 되어
애독의 갈채를 받으며 유유(幽幽)히 흐르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