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희망이 싹트는 어린이 농부학교
꿈과 희망이 싹트는 어린이 농부학교
  • 김도경 기자
  • 승인 2019.04.2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농부학교 시범교육 (3개교,135명 학생 참여)
창의ㆍ인성 함양을 위한 원예 힐링프로그램 운영

  경산시는 농업을 주제로 한 원예활동을 통해 미래의 건전 소비자 및 창의인재 양성을 위한 2019년 어린이 농부학교 시범교육을 실시한다.

  올해는 와촌 계당초등학교와 성암초등학교, 옥곡초등학교 3개 학교 135명의 학생들이 참여하고  교과 과정과 연계한 다양한 농업 활동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자아 존중감 등 어린이청소년들의 올바른 사회성 함양과 바른 가치관 형성에 도움을 줄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4월에 개강해 10월 말까지 10회에 걸쳐 교육 과정이 운영되며 학교별로 교내 텃밭을 활용하여 학생들이 직접 고추, 방울토마토, 가지, 오이 등을 심고 가꾸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관내 체험농장을 방문해 직접 보고, 듣고, 느끼는 현장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도 하고 스마트 농업의 일환으로 물고기와 작물을 함께 기르는‘아쿠아포닉스’라는 새로운 농업기술도 직접 체험해 봄으로써 농업에 대한 인식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직접 화분에 손 모내기를 하여 도심 속에서 벼가 자라는 모습을 직접 관찰하고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도 함께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허며 교육 전후 전문가를 활용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교육 과정에 대한 이해와 만족도를 피드백하여 반영한다고 한다.

  경산시 농업기술센터 김종대 소장은“어린이 농부학교 시범교육의 효과를 거양해 단계적으로 학교 텃밭 운영 등 더 많은 학생들이 농업을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