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실세 최경환 4선 의원, 특활비 1억에 정치인생 마침표 찍다
박근혜 정부 실세 최경환 4선 의원, 특활비 1억에 정치인생 마침표 찍다
  • 김도경 기자
  • 승인 2019.07.1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 발전을 위해 크게 기여한 최 경환 의원이 상고심에서 징역5년, 벌금 1억5천만원으로 원심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했다.
  최경환 전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한 4선 의원으로 경산이 배출한 거물급 정치인이다. 최 전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자 경산시민은 경산발전을 위해 크게 기여했는데 안타깝다는 반응이 많고, 사필귀정이라는 반응도 있었다.
  최 전 의원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최 전 의원은 대구도시철도 2호선 경산연장과 1호선 하양연장, 지식산업지구개발과 국책사업 유치 등 지역현안사업 유치 해결을 해 지역발전을 크게 앞당겼다.
  최 전 의원은 2004년 17대 총선에서 경산·청도에 출마해 여의도에 입성한 뒤 20대 총선까지 4선에 성공했다. 2014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발탁된 뒤 2016년 1월까지‘초이노믹스’를 주도할 때는 정치인으로서 최고의 전성기였다.
  최 전 의원은 20대 총선 공천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정치인생의 내리막길을 걷게 됐다. 특히 공천과정에서 윤 의원과 나눈 통화녹취록이 공개되면서‘당원직정지 3년’징계라는 큰 타격을 입기도 했다. 청와대의 공천개입과 김무성 당 대표와의 힘겨루기 등 공천파동이 불거지면서 친박공천이 여론에 질타를 받으며 한국당 참패의 원인이 됐다.
  이 사건은 박근혜정부의 몰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됐다는 여론이다.
  최 전 의원은 한때 대구 유승민 의원과 지역정치권의 쌍두마차로 인정받기도 했다. 그러나 두 의원 모두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에 따라 정치행로가 극과 극으로 갈렸다.
  유승민 의원은‘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는 발언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거리가 멀어지면서 대구·경북정치권의 밖으로 밀려났다. 그에 비해 최 전 의원은 박근혜정부의 최대수혜자지만 권력에 너무 근접한 탓에 가장 불운한 결과를 맞게 되었다는 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