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경산시 민선체육회장 누구?
첫 경산시 민선체육회장 누구?
  • 김도경 기자
  • 승인 2019.10.2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인들, "전문성과 명망을 갖춘 인물 뽑아야" 한 목소리

  민간 체육회장 시대를 앞둔 첫 선거전이 본격화하면서 경산시체육회는 단체장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전문성과 명망을 갖춘 인사를 선출해야 하는 중차대한 숙제를 안고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번 첫 민선 경산체육회장에 출마하려는 후보군은 현재까지 성달표 수석부회장, 손규진 부회장, 윤성규 전)도의원이 자천타천으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생활체육회장을 역임하고 현)체육회 부회장인 손규진 부회장을 차기회장으로 추대해야 한다는 체육인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지역 체육회도 민간 체육회장 체제의 도입으로 향후 안정적인 예산확보가 가능할지에 대해 가장 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예를 들어 경산시체육회도 연간 예산의 약 95%(44억원)을 경산시로부터 보조금을 받아 쓰고 있으며 각종 체육시설도 경산시 소유로 돼 있다.

  경산시체육회 관계자“전국 시ㆍ군ㆍ구 체육회는 예산과 시설을 자치 단체에 의존하고 있다”면서“현 상황에서 민간 체육회장이 단체장과 뜻이 안 맞으면 안정적인 예산과 시설지원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회장 선거가 끝나면 선거에 대한 시시비비가 발행할 수 있고 첨예한 대립 끝에 선거가 마무리되면 낙선한 진영과 반복 갈등해 지역화합을 해칠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지역 체육회에서는 체육회장 선거에 나서는 후보는 정치인이 아닌 순수하게 체육발전에 헌신할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도 선거가 아닌 추대로 회장을 선출하는 것이 선거로 인한 지역갈등을 예방 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아온다.

  좁은 지역사회 특성상 선거가 과열되면 비방이 난무할 수 있고 결국 지역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경산시청 관계자에 따르면“정치를 꿈꾸거나 정치를 하고 있는 인물이 체육회장 자리에 앉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지자체 예산을 보조받는 단체인 만큼 지자체와 호흡을 맞출 수 있고 체육발전에 헌신할 수 있는 사명감 높은 사람이 출마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체육과 정치를 분리하는 것을 골자로 한 지방자치단제장의 체육단체장 겸직금지법이 오는 2020년 1월 1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경산시체육회도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 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최근 겸직금지법 대응TF 회의를 열고 겸직금지법 시행 하루 전인 2020년 1월15일 기준으로 80일전까지 7명 이상 11인 이하의 의원으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선거관련 표준규정을 마련해 최근 시ㆍ도 체육회에 전달했다.

  이 규정대로 할 경우 경산시는 최소 150명 이상의 선거인단을 꾸려야 한다.

  이와 관련해 경산시체육회는 오는 28일 읍면동 체육회장 회의에서 선거인단 규모를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