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립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
경산시립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
  • 김도경 기자
  • 승인 2019.11.2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지역 발굴출토유물 경산시립박물관에서 직접 보관, 관리, 활용한다.

  경산시립박물관이 문화재청으로부터『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

 「국가귀속문화재」란 지표조사 또는 발굴조사 과정 등에서 발견 또는 발굴된 문화재 중 역사의 복원에 중요한 자료로서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있어 국가가 보관ㆍ관리하기 위해 취하는 조치인‘국가귀속’의 대상이 되는 문화재를 말한다. 이전까지는 경산지역에서 발굴된 문화재는 중앙관서인 국립대구박물관으로 국가귀속되었으나, 이번 경산시립박물관의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향후 경산지역의 발견 또는 발굴 문화재를 경산시립박물관에서 직접 보관관리할 수 있게 됨으로써 경산지역 문화재를 보다 더 효율적으로 보존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지역 문화 발전과 정체성 확립에 한층 더 기여할 수 있게 됐다.

  경산시립박물관은 위임기관으로 지정되기 위해 몇 해 전부터 문화재청과 많은 협의를 거쳐왔으며 수장시설 확보, 국가귀속문화재 전시활용 계획수립,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보존과학연구소와 문화재 보존과학처리에 관한 협약 체결 등『국가귀속문화재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부합하는 여러 조건을 완비하고 올해 5월 지정 신청을 해 6월 현장심사 등을 거쳐서 문화재청으로부터 지난10월 29일에 최종 위임기관 지정 통보를 받았다. 

  한편 경산시립박물관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박물관 전시유물 및 콘텐츠 전면 개편을 위한 전시물 리모델링사업을 진행 중인데, 특히 이번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하양 양지리유적 1호 목곽묘를 비롯하여 중산리유적, 임당1호분 등 중요유적 유물을 직접 국가귀속 처리할 수 있게 됨으로써 유물 중심의 박물관 전시개편 및 활용이 가능해졌다.

  손옥분 관장은“우리 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을 전환점으로 경산시립박물관이 경산을 넘어서 경북 대표 역사문화 박물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