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넘은 지방 의원들의 행태
도 넘은 지방 의원들의 행태
  • 김문규 발행인
  • 승인 2020.07.2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인 김문규
발행인 김문규

  의원끼리 부적절한 관계, 남의 돈 슬쩍, 음주운전 사고에다 폭행, 성추행까지 지방의원들의 겁 없는 범죄행위는 조그마한 권력에 취해서 나온 행태다.
  현금인출기에 실수로 두고 간 돈을 가져간 부천시의회 의장에 대해 부천시의회  민주당소속 의원들은 부천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공무원이자 시의회의장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사건을 저지른데 대해 책임감을 깊이 통감한다고 밝혔다. 부천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이 의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진행하겠다고 한다.
  전북 김제시의원은 동료의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시인하고 사퇴의사를 밝혔지만 지방의원 간 치정관계가 들어나면서 지역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전북 전주시의원 7명은 코로나사태가 한창일 때 제주도 워크숍을 2박 3일 진행했다가 사회적 위기상황과 시민정서를 무시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전북 정읍시의회는 동료의원이 여러 차례 성추행해 고통을 받았다며 피해의원이 검찰에 고발했다. 해당 의원은 탈당을 했지만 시민 사회단체들은 수사기관의 엄중한 처벌과 사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 강남구의회 의장은 서울 대치동 한 아파트에서 주차된 차량 4대를 파손하고 음주측정을 거부해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현행법상 아파트 단지 내 음주운전도 처벌대상이다.
  대구시 북구의회 한 의원은 알콜 농도 0.164% 만취상태로 운전하다가 신호 대기 중이던 차를 추돌했다. 사고 후 민주당을 탈당한 의원은 벌금 800만원을 선고 받았다.
  울산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은 만취한 상태에서 주민자치위원장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벌금 5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우리 지역의 경산시의회에서는 후반기 의장단선거에서 금품이 오갔다는 제보를 받고 경찰이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해 설왕설래 시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풀뿌리 기초의원들의 일탈행위와 범법행위는 시민의 대표로서의 책무를 망각하고 조그만 권력에 취해 안하무인의 오만방자한 행태에서 발생한 사건으로서 이는 빙산에 일각일 뿐이다.

  시민들은 우리가 선택한 대표들의 수준을 보면서 잘못된 선택에 깊은 절망감마저 느낀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은 각 의원의 낮은 수준과 자질이 문제다. 일부 지방의원들은 자신의 위치는 잊은 채 철없는 오만함과 품위 없이 천박하고 무례하며 시민 위에 군림하는 못된 버릇을 여과 없이 받아드리는 시의원의 작태가 한심스럽다.
  이런 일련의 사태를 보면서 과연 기초의원이 필요한가 하는 의구심마저 드는 현실이다. 풀뿌리 기초의원들은 품위를 지켜 스스로 시민의 대표로서 품격을 높혀 가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