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성에 떴다 “신박한 집수리” 500만원 상당 독거노인 주거환경개선
용성에 떴다 “신박한 집수리” 500만원 상당 독거노인 주거환경개선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0.11.18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지사장 윤성헌)는 용성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서달석, 공동위원장 이상성)와 협업해 지난 5일 용성면 곡란리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최○○, 83세) 가구를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대상 가구는 지난여름, 지속적인 폭우와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노후 슬레이트 지붕이 파손되고 흙담이 무너져 열악하고 노후 된 주거 시설로 인해 건강의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씽크대, 도배·장판 교체, 샤워장 신설, 전기·급수시설 정비, 슬레이트 지붕 철거로 쾌적하고 안락한 주거환경을 조성하여, 각종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용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과 한마음 한뜻으로 협업하며 지역사회와의 소통에도 한 몫을 담당했다.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는 2011년부터 매년 11월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홈누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단 기부금 250만원과 후원업체의 지원 등 약 500만원의 사업비와 직원들의 재능기부 봉사로 진행하고 있다.

  윤성헌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장은 초고령 사회로 접어들면서 생활고와 노환으로 방치된 독거노인들의 주거환경 문제가 사회적으로 대두되면서“취약한 주거환경에 노출돼있는 어르신들에게 쾌적한 환경과 이웃의 정을 나눠드리기 위하여 이번 행사를 추진하게 되었다”라고 사업 취지를 밝혔다.

  이상성 용성면장(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공동위원장)은“바쁘신 와중에도 소외된 이웃을 위해 따뜻한 관심을 갖고 봉사해 주신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 직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주신 용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더불어 살아가는 용성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