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노후준비는 배우자이다.
최고의 노후준비는 배우자이다.
  • 국민연금공단 경산청도지사 지역가입팀장_이상헌
  • 승인 2021.04.07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공단 경산청도지사 지역가입팀장 이상헌
국민연금공단 경산청도지사
지역가입팀장 이  상  헌

  호모 헌드레드라는 말이 있다. UN 세계인구고령화보고서에서 10년 전 처음 사용한 용어인데, 가까운 시일내에 100세 장수 시대가 보편화 될 것이란 의미로 사용했다. 호모 헌드레드를 마라톤에 비유한다면, 기존 마라톤 거리보다 50% 이상 더 뛰게 된다는 의미이다. 이처럼 늘어난 평균수명에 대비한 준비가 필요할 것이다.

  오늘 민원 전화를 받았다. 백천동에 살고 있는 연금수급자셨다. 그는 국민연금을 10년 전부터 받고 있는데, 대뜸 연금을 받지 않는 방법을 물었다. 이유를 들어보니 국민연금을 더 가입하고 더 많은 연금을 받기를 원했다. 매월 연금을 받아보니 좀 더 받았으면 하는 욕심이 있었던 모양이다. 연세가 70세이라 더 이상 국민연금을 가입할 수 없음을 설명드리고, 생활비가 부족한 경우 노인일자리를 활용해 보시라고 권하고 상담을 마쳤다. 국민연금제도 시행 초기에는 연금을 내지 않으려고 하는 분이 많았는데, 요즘은 연금수급자들까지 연금을 추가 납부를 원하고 있으니 국민연금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긴 바뀌었다.

  2017년 통계청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 3명 중 1명은 노후준비를 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관심 분야도 건강, 소득, 여가, 대인관계 순으로 나타났다. 노후준비 중 소득 관련은 국민연금을 수급은 기본으로 하고 나머지는 다른 상품을 찾아보아야 한다. 나는 노후준비 중에서 건강이나 소득만큼 중요한 것은 대인관계라 생각한다.

  가끔 가까운 가족을 쉽게 대하는 것을 본다. 타인보다 더 함부로 대하는 경우도 있다. 그 분은 가족관계도 친구와 같은 사람 대 사람의 관계인 것을 알지 못했다. 내가 배려하는 만큼 배려 받는다는 것을. 우리의 삶에서 배우자나 자녀만큼 고귀한 인연은 없다.

  부부는 남남으로 만나 가정을 이루어 한솥밥을 먹는 무촌이지만,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관계가 아닌가 싶다. 배우자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쉽사리 외면하거나 인연의 끈을 놓을 수도 없다. 때로는 큰 감사로 회환으로 얽히고 설킨 감정을 가지고 살아가야 하는 관계이기도 하다.

  평균수명을 고려하면 배우자와 자식들이 독립한 빈둥지에서 40여년 동안 함께해야 한다. 그러므로, 긴 세월을 부부가 원만하게 함께하려면 부부관계의 리모델링이 필요하다.

  얼마전 2014년 개봉하여 480만의 관객수를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화“님아 그강을 건너지마오”를 다시 보았다. 100세 가까운 노부부의 일상을 그린 영화로 시골에서 농사를 짓고 생활하는 그들은 76년 동안이나 부부생활을 했다. 영화를 보면서 부부란 어떤 관계인가 라는 라는 물음에 해답을 느낄 정도였다. 

  강한 이벤트에 감동하기 보다는 일상에서 습관처럼 배우자에게 배려하는 장면을 보고 가진 것 없어도 부부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것 같다.

  함께 마당의 낙엽을 쓸다가 할머니가 힘들다고하면 할아버지가 할머니에게 쉬라고 하면서. 노란 국화꽃을 따서 할머니의  양쪽귀에 꽂아주고  할머니도“좋소야 예쁘네요”“인물이 훤하네요”등 감탄사와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백발 노인들이지만 낙엽이 떨어지면 서로에게 낙엽을 던지고 눈이오면 눈을 던지며 빗소리에 지난 추억을 이야기 하는 장면은  영락없는 연인의 모습 이다. 

  또한 할아버지는 할머니가 차려준 밥상 앞에서  밥이 맛이 없다는 이야기를 한번도 하지 않는다. 맛이 있으면 많이 먹고  맛이 없으면 조금 먹으면 되지 그것 가지고 맛이 있다 없다 라고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이렇듯 아주 작지만 상대방을  배려 하고자 하는 할아버지의 모습에서 오랜동안 부부애를 유지 할 수 있었음을 느낄수 있었다.   

  금술좋은 부부의 공통점은 상호간의 배려이다. 유교식 사고로 일방의 배우자가 명령이나 강압이 아니라 서로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다. 아직도 가까이 있는 배우자에 대해 함부로 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있다면, 배우자가 최고의 노후준비임을 알려주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