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자 등 보호조치 관련 유관기관 합동 토론회
정신질환자 등 보호조치 관련 유관기관 합동 토론회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11.1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소방, 자치단체, 정신건강 복지센터, 의료기관은 원팀

  경산경찰서는 10월 28일(금) 삼성현 역사 박물관 대강당에서 경찰, 소방, 경산시청(복지정책과, 사회복지과 및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 복지 공무원) 및 경산보건소(정신건강복지센터) 의료기관 관계자 등 약 120여명이 모여 정신질환자, 노숙인 등 반복 신고(민원) 대상자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조치 방안과 각 기관별 애로사항을 공유함으로써 현장 대응력을 강화할 수 있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국 최초로 경찰, 소방, 자치단체, 정신건강복지센터, 의료기관 등 보호조치 관련 유관 기관이 모두 참여한 이날 토론회는, 각 기관별 애로사항 발표 및 토론회를 거친 뒤 경산경찰서 생활질서계장의(경감 이상민) 현장 협업사례 특강 순으로 4시간에 걸쳐 이뤄졌다.

  이날 협업사례 특강에서는 지난 1년간 6천여건 민원신고와 50여건의 고소고발을 자행한 정신질환자 및 36년간 주민등록이 말소된 상태로 노숙생활을 한 대상자를 적극행정으로 안전하게 보호조치한 사례가 발표되어 각 기관 참여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했던 의료기관, 소방, 경산시청 등 유관기관 담당자들은 이런 실질적인 토론회가 개최됨으로서 각 기관의 입장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며 앞으로 관련 신고 또는 민원이 접수될 시 적극적으로 대처, 시민들을 좀 더 안전하게 보살필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펼칠 수 있게 되
 길 기대한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