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전국정가경창대회, 540명의 경연자들이 참가하여 열띤 경연을 펼쳐
제18회 전국정가경창대회, 540명의 경연자들이 참가하여 열띤 경연을 펼쳐
  • 김도경 기자
  • 승인 2019.10.29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일), 정가(正歌)의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경산 시민회관에서 제18회 전국 정가경창대회가 전국 각지에서 많은 정가 동호인들이 참여하여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 대회는 (사)한국정가진흥회(회장 윤용섭)가 주관하였으며, 경상북도와 경산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악원이 후원했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는 이번 경창대회는 540명(개인부 80명, 단체부 28팀, 460명)의 경연자가 참가하여, 전국 정가 동호인의 한바탕 잔치가 되었다. 9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저녁 6시까지 계속된 본 대회에는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경연 참가자와 응원자, 보호자, 일반 관람객 등 800여 명의 참여자들이 대회장을 가득 매웠으며, 국악협회 경산지부의 축하공연도 곁들어져 경산시는 정가의 도시로서의 위엄을 과시했다.

  이번 경창대회 영예의 일반부 대상은 유기범 씨(가곡가사 설총부, 서울), 최우수상은 김영미 씨(시조부, 경북 고령)가 차지했다. 가곡가사 설총부의 금상에는 이지산 씨(서울), 가곡ㆍ가사 한장군부의 금상에는 허영 씨(경기 광주), 시조부의 금상에는 조재석 씨(경북 구미)가 각각 수상했다.

  학생 고등부 대상은 조남훈 군(국립전통예술고), 중등부 금상은 안지현 양(국립전통예술중), 초등부 금상 전호민 양(서울반원초) 학생이 각각 수상했다. 단체 일반부 대상은 한국전통예악총연합회 진주통합지부(경남 진주), 금상은 대한시조협회포항시지회(경북 포항), 단체 학생부 금상은 현대공업고(울산), 유치부 금상은 율하유치원(대구)이 각각 수상했다.

  이번 대회의 대상 수상자에게는 국무총리상과 상금 500만 원,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문화관광부장관상과 상금 300만 원이 주어졌고 그 밖에 경상북도지사상, 경산시장상, 경산시의회의장상, 국립국악원장상, 경상북도교육감상, 경산교육지원청교육장상, 한국예총 경상북도연합회장상,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장상, 한국정가진흥회장상 등이 푸짐하게 수여되었다.

  정가(正歌)는 멀리 신라의 향가(鄕歌)에 연원을 두는데, 조선시대의 양대 시가(詩歌)인 시조와 가사를 실제 노래로 부르는 것을 말한다. 그 가락이 여유 있으면서도 아름다워 옛 선비들이 수양과 풍류로 즐겼던 클래식 성악곡이다. 그리고 정가에는 가곡, 가사, 시조창의 세 종류가 있는데, 그 가운데 가곡은 201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자산으로 등재되는 등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