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 전상헌, 경산시 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선언
(전)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 전상헌, 경산시 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선언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0.01.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당적 상설협의체'로 경륜공유→거침없이 경산발전 추진!
'학교&기업 양대 축' 키워→경제, 산업의 중심지 경산 매진!
제21대 총선 경산지역 예비후보자
전   상   헌

  전상헌 (전)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이 오는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총선 경산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본격적인 표심공략에 나섰다.

  전상헌 예비후보는 14일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독립운동가이자, 초대 사회부장관과 1ㆍ2356대 국회의원을 지내셨던 전진한 선생의 후손으로, 나라를 훌륭하게 재건하셨던 부모님 세대 어르신들의 덕택으로,‘나라사랑 실천’에 대한 소중함을 새기며 자라왔다”며“경산을 경북의 경제심장으로 만들겠다”고 출마 일성을 밝혔다.

  전 예비후보는 이어“먼저, 경산발전을 위한 최경환 의원님과 최영조 시장님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제가 국회의원이 되면 경산발전의 경륜과 지혜를 공유할 ‘초당적 상설협의 기구’를 만들어, 배우고 이어가고 함께 노력해 거침없이 경산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당의 편이 아닌, 식당(서민경제), 서당(교육), 경로당(노인복지)을 위해 일하는 3당 국회의원이 되어 경산시민의 편에 설 것 이라며“경산을 표밭이 아니라, 일터로 생각하고 땀 흘려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국회의원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로, 경산의 골목골목을 땀으로 적셔, 경북의 젊은 지도자로 클 수 있는‘경산일꾼’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주요공약으로 <경산, 경북대구의 경제심장으로 1+3 프로젝트>를 내놓았다. ▲대구도시철도 1,2,3호선 연결해 경북·대구의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경산 ▲기업유치 및 일자리를 만들어 젊은이들이 떠나지 않는 경산 ▲수성구를 넘어서는 교육환경 조성으로 교육 고민 없는 경산 ▲‘경로당 국회의원’이 되어 효도하는 국회의원이 될 것을 주요 공약으로 밝혔다.

  전 예비후보는 대륜고, 영남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와 연세대 행정대학원 석사를 마쳤으며, 현재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략기획위원, 경북테크노파크 산업 및 기업육성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