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기공식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기공식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0.12.14 0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료기기·첨단메디컬 신소재단지 조성, 첨단지식산업의 거점으로 육성
- 하양택지지구와 함께 산업·연구·주거·교육이 어울어진 복합산업단지 모델 구축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개발사업이 지난달 27일 기공식을 시작으로 본격 착수했다.

  경산시는 지난달 27일 경산지식산업지구내 초등학교 부지에서 최영조 경산시장, 윤두현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삼룡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김상열 경산지식산업개발(주) 대표, 이기동 경산시의회의장, 시·도의원,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하여 경산지식산업지구 개발사업 2단계 기공식을 가졌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정부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최소한의 규모로 준비된 이날 행사에서는 1단계 사업의 성공적 마무리와 2단계 지구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홍보영상물 상영, 발파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경산지식산업지구 개발사업 2단계는 경산 와촌면 소월리 일원에 사업면적 984,013㎡(약30만평) 규모로 총사업비 3,216억원이 투입되며, 올해 착공하여 22년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경산시는 2단계 지구에 지역 주력산업인 건설기계·자동차부품 제조 뿐만 아니라 의료기기와 의료용섬유 제조업을 집중 유치하여 의료기기·첨단메디컬 신소재특화단지를 조성해 첨단지식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지구내 입주해 있는 첨단메디컬 융합섬유센터, 메디컬융합소재실용화센터를 중심으로 총 6개의 국책연구기관이 입주기업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여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경쟁력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2,200여세대의 공동주택과 상업시설도 조성되어 인근 하양택지지구와 더불어 산업·연구·주거·교육이 어울어진 복합산업단지 모델이 구축되어 하양·와촌지역이 또하나의 미래형 첨단산업 자족도시로 변모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산지식산업지구는 전체 116만평에 총사업비 약 1조원이 투입된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현재 1단계 지구는 공정율 98%로 곧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141개 기업과 7개 국책연구기관이 유치되어 85.5% 분양이 완료되었다.

  또한, 패션테크 융복합단지,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소월지 융복합공간 개발계획, 대규모 유통시설 유치 등 특화된 개발사업을 발굴하여 타지역에 모범이 되는 경제자유구역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

  최영조 시장은“경산지식산업지구는 현재 85%가 넘는 성공적인 분양과 다양한 국책연구기관 유치로 경산을 미래형 첨단산업도시로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며“2단계가 조성·완료되면 경산은 미래 100년을 위한 먹거리산업의 주춧돌이 완성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