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 LH대경· 경산시청 압수수색
경북경찰 LH대경· 경산시청 압수수색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1.04.0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3명 포함 총 7명 투기 가담한 것으로 파악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경산 대임 공공주택지구와 관련,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대구경북본부와 경산시청을 압수 수색했다.

  경북경찰청 부동산투기 전담수사팀은 경산 대임지구(LH개발) 공무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산시청 도시과와 LH 대구경북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날 경찰은 수사관 10여 명을 두 개조로 나누어 3시간 정도 압수수색했으며, 압수수색을 통해 부동산 투기의혹 자료 등을 확보했다.

  대임지구는 최근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과정에서 일부 공무원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이에 경산시 공무원 1300여 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받아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경찰은 현재까지 수사를 통해 경산시청 공무원 3명 및 부동산업자 1명, 농협직원 1명, 일반인 2명 등 총 7명이 부동산 투기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지분 쪼개기’를 통해 토지를 사들인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 2명은 지난 2016년 6월께 지인 1명과 함께 대정동 2007m2의 논을 각각915m2와 497m2로 쪼개 6억700만원에 매입했다.

  또 다른 공무원 1명은 중방동의 논1921m2를 지인 1명과 공동으로 공람공고일 직전인 2017년 11월 1일 5억2000만원에 매입 후 430m2씩 지분 쪼개기를 했다.

  한편 경산시 대평·임당·대정·대동·계양동 일원의 대임지구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7년 11월 29일 공공택지지구 지정을 위한 공람공고를 거친 뒤 2018년 7월 공공택지지구로 지정 고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