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천서 익수한 남성, 前 경산시 출입기자의 응급처치로 목숨 구해
온천서 익수한 남성, 前 경산시 출입기자의 응급처치로 목숨 구해
  • 편집부
  • 승인 2021.05.18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지역의 한 목욕탕에서 의식을 잃고 익수해 쓰러진 70대 남성 A씨(대구 비산동)가 전직 경산시 출입기자 최대억 씨의 신속한 응급처치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지난 10일 경산소방소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5일 남산면 소재 사우나(상대온천) 온탕에서 열실신으로 물속에 잠겨 일시적인 심정지 상태에 빠진 A씨를 발견, 119에 신고 후 구급대원들이 도착하기 전까지 대체의학의 일종인 족혈 반사요법으로 응급처치를 해 목숨을 구했다.

  당시 목욕탕 직원과 입욕객들은“물속에 한동안 고개를 숙이고 있는 남성을 발견한 최씨는 긴박한 상황에도 환자가 의식을 잃지않도록 대화를 유도하며 침착하게 조치했으며 함께 온 최씨의 아들과 사우나에 있던 손님들도 함께 도와 소중한 생명을 구해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에 대해 최씨는“처음에는 잠수를 즐기는 입욕객으로 판단, 그러나 한동안 미동이 없고 오른팔만 경미하게 떠는 것이 이상해 급히 달려가 얼굴부터 수면 위로 올렸더니 간신히 숨을 쉬던 상태였고, 다른 입욕객 두 분과 구조했다”면서“누구든지 이런 일을 겪으면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대학원(석사)에서 대체의학을 전공한 최씨는“타올 여러겹으로 몸을 따뜻하게 감싸줬는데도 팔다리가 경직되는 현상이 나타나 발바닥의 태양신경총 부위를 눌러 혈순환에 도움이 되길 바랬고, 곧 물을 두차례 토해내며 호흡에 안정을 찾아갔다”고 설명했다.

  A씨를 입원치료한 경북대병원 담당의사는“나이가 있으신 분들은 열탕에 오래 있다 보면 온몸이 확장되면서 잠깐 실신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다행히 응급처치 등으로 의식이 순환이 되면서 환자가 폐에 찬 물을 반사적으로 뱉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이날 경산의 모 병원을 거쳐 경북대병원 중환자실에서 회복 후 퇴원했으며, 폐렴 증세는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소방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최씨는 지난 3월까지 대구신문 소속으로 경산시와 청와대·국회 출입기자를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