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동, 젊음을 잃어가는 오렌지 거리를 구하라
북부동, 젊음을 잃어가는 오렌지 거리를 구하라
  • 편집부
  • 승인 2021.05.18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렌지 거리의 쓰레기 무단투기를 막기 위한 특별 단속

  북부동(동장 정영주)은 관내에서 쓰레기 배출문제가 가장 심각한 오렌지 거리를 정비하기 위한 쓰레기 무단투기 특별 단속을 실시했다.

  오렌지 거리는 북부동 관내에서도 쓰레기 배출이 가장 많아 평소에도 꾸준히 관리를 해왔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쓰레기 배출량이 증가하면서 배출문제도 더욱 심각해짐에 따라 해당 구역에 대한 단속과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주요 홍보 내용으로는 종량제봉투 및 대형폐기물 스티커 사용 홍보, 재활용품 배출 요령 및 재활용 불가품목에 대한 홍보, 음식물쓰레기 지정수거일 및 음식물쓰레기 칩 사용법과 생활쓰레기 배출시간(일몰 후) 준수에 관한 것들이 있고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홍보 현수막을 게재하고 건물 우편함을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홍보물을 배부했다.

  이번 활동으로 쓰레기 무단투기에 적발된 주민들은 잘못을 인정하면서 다음부터는 올바른 방법으로 쓰레기를 배출하겠다는 답변했고, 궂은 날씨에 단속활동을 하는 북부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정영주 북부동장은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쓰레기 불법투기를 근절하기 위해 단속 및 홍보 활동에 나선 직원들의 수고에 감사를 표하면서“우리 시에서 가장 젊고 활기찬 거리가 쓰레기로 시들어 가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어려운 시기지만 서로를 배려하면서 이 문제를 대처할 수 있는 주민의식이 필요합니다. 단속은 단지 뒷받침만 되어야 합니다.”라고 언급하며 주민들에게 살기 좋은 북부동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