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임당유적 발굴 40주년, 관계기관 협약 맺어
경산 임당유적 발굴 40주년, 관계기관 협약 맺어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04.0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2년 영남대학교 박물관에서 첫 발굴조사로 전국적으로 알려져
2022년 40주년을 맞아 관계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행사 갖기로

  국가 사적으로 지정된 임당유적(경산 임당동과 조영동고분군, 부적리고분군)은 경산의 고대국가 압독국의 실체를 밝히는 핵심 유적이다. 

  2022년 발굴 40주년을 맞는 임당유적은 1982년 영남대학교박물관의 첫 발굴조사로 당시 학계와 언론의 주목을 받아 전국적으로 알려졌다. 

  발굴 40주년을 맞는 임당유적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공유하고 알리는 학술행사 개최를 위해 지난21일 영남대학교박물관에서 관계기관이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산시(시장 최영조)-영남대학교박물관(관장 정인성)-(재)영남문화재연구원(원장 하진호)-(재)한빛문화재연구원(원장 김기봉)-(재)세종문화재연구원(원장 김창억) 등의 기관이 참여했다. 

  올해 경산시는“압독국, 미래를 만나 영원불멸을 꿈꾸다”를 주제로 생생문화재사업(4~12월), 임당유적전시관의 전시와 운영 방향을 모색하는 정책 세미나(8월)를 개최한다. 경산시립박물관(관장 김도온)은 관련 특별기획전(11월)을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영남대학교박물관은 “고분에 고분을 더하다”특별기획전시회와 학술세미나, (재)영남문화재연구원은 “경산 임당동 저습지유적으로 본 압독국 문화”조사연구회, (재)한빛문화재연구원과 (재)세종문화재연구원에서 각각 관련 기념행사를 계획하고 있어 임당유적을 학술ㆍ전시ㆍ교육ㆍ체험 등 다각도에서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정원채 경산시 복지문화국장은 “우리 시 대표박물관인 경산시립박물관과 영남대학교박물관, (재)영남문화재연구원 등이 임당유적 40주년 기념하는 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하여 유적을 중요성을 대내외에 알리게 되었다.”면서 “이를 계기로 2025년 개관 예정인 임당유적전시관 성공적 건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임당유적은 지난 40년간 16차례의 발굴조사가 있었고, 수많은 연구자와 연구성과를 탄생시킨 신라 고고학의 대표 유적으로 30주년이었던 지난 2012년에도 여러 기관에서 공동으로 기념 학술행사를 열어 그 가치를 널리 알렸었다.